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기고·인터뷰

기고·인터뷰

기고·인터뷰 상세화면

기고·인터뷰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건전한 인터넷문화운동 속도낼 것" [머니투데이]
담당자    
등록일 2011-07-22 조회수 5650
"인터넷 보안·윤리 전문기관으로 전세계 모든 국가들의 벤치마킹 표상으로 자리잡겠습니다."

서종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은 21일 KISA 출범 2돌을 맞아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그가 이끌고 있는 KISA는 지난 2009년 7월 정부 산하기관 개편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정보보호진흥원, 정보통신국제협력진흥단 등 3개 유관기관이 통합돼 출범한 기관이다.

출범 2돌을 맞은 지금 인터넷 보안과 진흥업무의 통합이 자칫 전문성을 훼손시키는 것 아니냐는 초기 우려는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새로운 상황관제시스템 도입, 사이버 디도스(DDoS) 대피소와 사이버 치료체계를 구축해 침해사고 대응능력이 예전보다 크게 강화됐다는 평가다. 게다가 코드분석 전문인력을 대거 영입함으로써 사이버 침해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도 갖췄다.

해킹, 바이러스, 개인정보, 스팸 등 정보보호 관련 상담 뿐 아니라 인터넷, IT 분야에 대한 종합 상담서비스 '118'은 이제 KISA의 대표 브랜드가 됐다. 실제 118을 통한 상담건수는 현재 30만건으로 출범 초기에 비해 10배 이상 늘었다. 아울러 '아름다운 인터넷세상 만들기 캠페인', '한국인터넷드림단', '인터넷윤리교육 사업' 등 건전한 인터넷 윤리문화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서 원장은 "1+1=2가 아닌 '1+1=3'식 융합 시너지 창출에 노력해왔다"며 "해외 유수 기관들이 전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인터넷 보안·윤리·진흥 업무를 관장하는 KISA의 역할과 성과에 적잖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11월 초 KISA 원장으로 취임한 서 원장은 SK텔레콤과 KT의 임원을 거친 통신통이다. 공조직 생활이 초기에는 적응이 잘 안되지만, 국가적인 일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긍심과 보람이 더 크다는 게 취임 9개월을 맞이한 서 원장의 소감이다.

그가 세운 첫번째 과제는 일하는 방식의 개혁이다. 민간기업에 몸담아오면서 체질화된 '혁신'과 '도전' 마인드를 KISA에 불어넣겠다는 것. 최근 능력있는 우수인재들을 15명을 보직자(팀장이상)로 전격 발탁 승진시킨 것도 이 때문이다. (이하생략)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1072111003491745&outlink=1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해킹은 인터넷 문명 파괴하는 '디지털 페스트'[전자신문]
다음글 "모바일 보안 이슈 대응능력 강화" [디지털타임스]

담당자

내용문의 : 홍보실 이애진 전화 061-820-1026 이메일

Home

메뉴선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