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화면

보도자료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방통위, 방송사․금융기관 해킹사고 피해시스템의 조속한 복구, 사고원인․공격주체 규명에 주력
담당자 네트워크정보보호팀 김신겸 서기관    이메일
등록일 2013-03-22 조회수 7814
첨부파일 130322_(4차_보도자료)방송_금융기관_해킹사고규명.hwp

방송사․금융기관 해킹사고 피해시스템의 조속한 복구,

 

사고원인․공격주체 규명에 주력

 

 

□ 3.20일 KBS, MBC, YTN, 신한은행, 농협, 제주은행 등의 정보시스템 해킹에 따른 악성코드 감염으로 내부시스템
   파괴 등의 사고 발생 이후 오늘까지 추가적 피해신고 사례는 없었다.

 

  o 금융기관 중 신한은행과 제주은행은 복구를 완료하여 정상화되었으며, 농협은 복구작업이 진행중에 있다.
     KBS․MBC․YTN은 약 10% 수준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o 이에 따라, 정부는 피해기관의 PC 복구 지원을 위하여 피해 PC의 삭제자료 복구기능을 탑재한 전용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피해기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 오늘부터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민․관․군 합동대응팀은 해킹 경로 규명을 위해 3개 기관(MBC, 신한은행, 농협)을 공격한 14종의 악성코드를 
   채증하여 추가 분석하였으며, 3개 기관(MBC, YTN, 신한은행)의 피해시스템 하드디스크 이미지를 확보하여 분석
   중에 있다.

 

 

□ 한편, 방통위는 공격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된 중국IP와 관련하여 추가 분석된 내용을 발표하였다.

 

  o 이번 해킹 사건의 정확한 공격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해커의 모든 가능한 침투경로 등을 고려하여 다각적인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o 농협 해킹에 활용된 것으로 추정되었던 중국IP에 대해 피해서버 접속기록 및 IP 사용현황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
     내부직원이 사내정책에 따라 사설IP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경찰청은 관련 PC의 하드디스크를
     추가 확보하여 정밀 분석 중이다.

 

 

□ 정부는 6개 기관별로 사용된 공격기법 및 악성코드의 유사성이 높아 동일그룹의 소행 가능성이 높으며 해외 침투
    경로가 사용된 정황이 파악되었기 때문에, 해외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대응을 추진할 계획이다.

 

  o 또한, 민․관․군 합동으로 모든 가능한 인력, 장비 등을 동원하여 24시간 비상분석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발표하였다.

 

  o 다만, 24시간 비상체계를 가동하고는 있지만, 사고 관련 자료에 따라 분석에 장시간이 소요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끝.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미래부, 주요 민간시설에 대한 긴급 보안점검 실시
다음글 방통위,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 한국인터넷진흥원 방문

담당자

내용문의   :   홍보실 권영지 전화 061-820-1023 이메일

Home

메뉴선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