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RSS주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톡

보도자료 상세화면

보도자료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KISA, 홈페이지 해킹통로 탐지프로그램 “휘슬” 보급
담당자 해킹대응팀  주필환 Tel.02-405-5582  이메일
등록일 2008-10-17 조회수 11811
- 20일부터 KrCERT 홈페이지 통해 신청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원장 황중연)은 웹 서버 해킹에 악용되는 악성 프로그램(이하 웹쉘)을 탐지하는 홈페이지 해킹통로탐지프로그램, 휘슬(Whistl, Web Hacking Inspection Security Tool)의 개발을 완료하고 20일부터 보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악성코드 은닉 등 홈페이지 해킹사고 후, 해당 사이트를 복구한 후에도 같은 사고가 재발하고 있는데, 이는 해커가 웹서버에 설치한 비밀통로 격인 ‘웹쉘’을 통해, 해커가 언제든지 재침투 할 수 있기 때문이다. KISA의 조사에 따르면, 2007년 한해동안 해킹피해를 입은 서버 약 80건에 대한 분석 결과, 피해 서버 90% 이상에서 웹쉘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KISA에서 보급하는 해킹통로탐지프로그램, 휘슬(Whistl)은 해커가 설치한 웹쉘을 탐지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탐지된 웹쉘은 관리자가 삭제하여 해커의 재침입을 차단할 수 있다. 웹쉘을 탐지하기 위한 패턴은 KISA에서 지속적으로 연구, 지원할 예정이다.

KISA 해킹대응팀 최중섭 팀장은 ”웹쉘을 악용한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음에 따라, 악성 웹쉘을 탐지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보급하게 되었다“며, ”본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정기적으로 점검하면 홈페이지의 보안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휘슬(Whistl) 사용을 원하는 기업은 10월 20일부터 KrCERT/CC 홈페이지(http://www.krcert.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하여 접수하면 된다.

※ 휘슬(Whistl, Web Hacking Inspection Security Tool) : 호루라기/신호/경적의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웹쉘을 탐지하고 제거하여 재침입 등의 해킹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홈페이지 해킹통로 탐지 프로그램의 이름
※ 웹 쉘 : 해커가 웹 서버를 해킹한 후 재침투를 위해 설치하는 비밀통로 프로그램으로, 공격자는 웹쉘을 사용하여 재침투해 악성코드 유포, 개인정보 유출, 홈페이지 변조 등의 악성행위를 할 수 있다.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21일, 제 1회 학습의 날이 열리다
다음글 KISA, 얼굴 1종, 지문 1종 성능시험 인증서 발급
Home

메뉴선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