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RSS주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톡

보도자료 상세화면

보도자료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중고생 노리는 불법 스팸문자 전송 아르바이트 주의
담당자 스팸조사팀  박해룡  전화 061-820-1222 이메일
등록일 2021-08-11 조회수 4611
첨부파일 210811-KISA-참고이미지(SNS를_통한_알바생_모집_화면_및_스팸_문자_전송_사례).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210811-KISA-보도자료(중고생_노리는_불법_스팸문자_전송_아르바이트_주의).pdf    첨부파일 미리보기

중고생 노리는 불법 스팸문자 전송 아르바이트 주의

- 손쉬운 알바로 현혹, 텔레그램 이용해 불법전송 지시 -

- 전송자는 3천만원 이하 과태료, 불법행위 목적인 경우 형사처벌 대상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최근 중고생들을 유혹하여 불법 문자 전송을 유도하는 신종 스팸전송 수법을 발견하고 청소년과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신종 스팸 세력은 ‘문자알바 주급 5만원’, ‘친구 섭외시 추가 5천원’ 등의 내용으로 중고생들을 모집하며, 신원을 숨기기 위해 텔레그램을 이용하기 때문에 ‘텔레그램 문자알바’로 불린다. 이들은 다량의 휴대 전화번호를 중고생들에게 보내 개인당 1일 약 500건의 스팸문자 전송을 날짜별로 지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 이동통신사는 스팸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1일 문자 500건으로 제한하고 있음


불법 스팸문자 전송 아르바이트는 최근 중고생들 사이에서 손쉬운 신종 알바로 입소문이 난 상황이며, 참여한 중고생들은 대부분 법적으로 문제없는 아르바이트로 인식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개인 휴대전화를 사용해 수신자가 원치 않는 불법 스팸문자를 직접 전송하는 행위는 정보통신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 시 최대 3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벌대상에 해당*된다. 특히 불법대출, 도박, 불법의약품 등 정보통신망법 또는 다른 법률에서 금지하는 재화나 서비스에 대한 광고성 정보를 전송할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등의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50조(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 전송 제한) 및 제76조(과태료) 

  ** 동법 제50조의8(불법행위를 위한 광고성 정보 전송금지) 및 제74조(벌칙) 조항 참고.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 “신종 스팸이 지능화되고 피해 범위가 날로 확산됨에 따라 통신사업자 등과 협력 대응을 강화하고, 불법스팸전송자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KISA 이원태 원장은 “청소년들이 불법 스팸 세력에 이용 당하지 않도록 청소년 인식 제고 교육에 힘쓰는 한편 정부 등과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스팸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KISA, 국민 참여로 ICT분쟁조정제도 개선한다!
다음글 KISA, 글로벌 보안 스타트업 양성 앞장선다!
Home

메뉴선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