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RSS주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톡

보도자료 상세화면

보도자료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KISA,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본격 나섰다
담당자 해킹대응팀  서진원 Tel.02-405-5334  이메일
등록일 2008-07-18 조회수 10406
첨부파일 20080718_보도자료-_-1216292679057.jpg    첨부파일 미리보기
- “스타 해커”, 전문 보안 인력으로 거듭나다

스타 해커출신, 해킹방어대회 수상자가 정보보호 전문 공공기관에서 인턴 연구원으로 근무중이다.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황중연 원장)는 지난 5월에 개최한 해킹방어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구사무엘씨(19세, 건국대 재학중)가 7~8월 방학기간 동안 KISA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에서 근무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구씨는 악성코드분석, 침해사고 기법 분석 등 침해 대응 현장에서 실무를 경험하고, 특히 정보보호 전문가로서의 마인드 교육을 받는 것 뿐만 아니라, 해커의 입장에서 관련 업무의 개선점을 제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구씨는 선린고 고등학생 때부터 인터넷상에서 ''스타 해커''였고, 이때부터 고등학생 신분으로 해킹방어대회에 참가, 올해까지 2년에 걸쳐 좋은 성적으로 수상자 대열에 섰다. 또한, 지난 5월에는 공군회관 대회의실에서 육·해·공군 보안실무자 300여명을 대상으로 한 국방컨퍼런스에서 해킹기술의 공격과 방어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일반적으로 해커라고 하면 불법적으로 인터넷 사이트에 침투해 남의 정보를 빼내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지만, 해커의 원래 의미는 주요 사이트의 보안시스템을 뚫고 들어가 취약점을 찾고 보완책을 알려주는 사람들이다. 해킹 기술을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은 엄밀히 말해 ''크래커''다.

KISA는 보안 전문가들의 정보보호 역량을 키우고 최신 해킹 방어 기술을 공유하고자 5년 전부터 매년 해킹방어대회를 개최해왔다. 본 대회는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해커를 긍정적이고 밝은 부문으로 끌어 내어, 정보보호 전문인력으로 거듭나도록 이끄는 숨은 공로자다. 구씨 역시 이 대회의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앞으로 다양한 부문에서 정보보호 전문 인력 수요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실제로 KISA에서 올해 초 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정보보호 인력 수요 조사에 따르면, 산업체에서는 구씨와 같은 취약점 점검 및 사고 대응 등의 업무를 하는 기술 인력 뿐만 아니라 △정보보호 정책 및 계획 수립, △정보보호 시스템 및 솔루션의 연구 개발 및 설계 인력들의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KISA는 해킹방어대회 입상자 및 이외에도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보보호 전문 인력을 지원하고, 이들을 활용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KISA는 오는 8월에 ‘대학 정보보호 동아리 하계 워크샵’을 진행할 계획이다. 해킹방어대회 수상자들과 대학 정보보호동아리 학생들과의 경험과 기술 교류, 만남의 장이 될 이번 워크샵에는 대학 동아리 학생들을 위한 전문 기술 세미나, 정보보호 선후배들과의 대화 시간, 정보보호 관련 사회봉사 활동에 대한 주제 토론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KISA 최중섭 해킹대응팀장은 “이런 활동을 통해 정보보호 전문 인력의 올바른 사회 활동 영역을 제시하고 정보보호 전문인력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정보보호 인력 양성 효과 및 현장감 있는 침해 사고 대응이라는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설명>
"2008년 해킹방어대회 대상 수상자 구사무엘(오른쪽)씨가 가락동 KISA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에서 실시간 위협요소 모니터링 화면 분석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건국대 재학중인 구씨는 7~8월 방학기간중 KISA 인터넷침해사고대응지원센터에서 근무중이다"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사회 소외계층에 정보보호 서비스-23일 성내사회종합복지관에서
다음글 보안토큰, KISA 평가제품 10개로 늘어나
Home

메뉴선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