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현재위치

Home >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RSS주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톡

보도자료 상세화면

보도자료 상세화면으로 제목, 담당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의 정보를 제공

제목 유창한 한국말에 속지 말자
담당자 민원서비스팀  조성직 Tel.02-405-4751  이메일
등록일 2009-03-26 조회수 8514
첨부파일 전화금융사기월별접수현황-_-1237970348733.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이동통신통합관리센터’사칭한 신종 전화금융사기 출현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 원장 황중연)은 최근 ‘이동통신통합관리센터‘라는 존재하지 않은 기관을 사칭하여 다양한 수법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신종 전화금융사기 사례가 빈번하여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국정보보호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국내 이동통신 3사의 통합관리센터’라고사칭하면서 다양한 수법을 통해 이름, 주민번호, 주소, 카드번호, 카드유효기간 등 광범위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수법으로는 △휴대전화요금을 할인해주겠다고 속이는 ‘할인형’ △장기간 휴대전화를 이용하신 우수고객에게 무료 통화권을 증정한다는 ‘경품형’, △이벤트에 당첨되었다며 콘도?펜션 회원권을 제공한다는 ‘이벤트형’ 등이 있다.

한국정보보호진흥원 정연수 팀장은 “신종 전화금융사기는 기존의 수법과 달리, 유창한 한국말을 구사하는 상담원이 1:1 안내하고, 통화 감도 품질이 양호한 것이 특징”이라면서 “전화상으로 주민번호, 카드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할 경우, 일단 주의를 기울이고, 일체 대응하지 말거나 조목조목 되물어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국내 대기업, 금융기관, 수사기관, 국세청 등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는 고객의 개인정보를 전화로 물어보지 않는다”며, “이 점만 확실히 기억한다면 이 같은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전글,다음글 보기
이전글 온라인 게임시 악성코드 자동 탐지
다음글 NateOn 메신저 이용시 악성코드 자동 탐지
Home

메뉴선택

닫기